에너지경제

완치 4천811명·격리중 4천523명…"아직은 집단감염 줄여야 할 시기"

[사진=연합]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28일 완치자 수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넘어섰다며, 이는 우리 사회가 축하할 성과라고 평가했다. 

방역당국은 다만 아직 코로나19가 언제든 더 확산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계속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은 누적 확진자 수 중 완치된 확진자 수가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보다 많아져 완치율 50%를 달성했다"며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완치율 50%는 우리 사회 모두가 함께 축하할 만한 자그마한 성과"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방역당국은 공격적인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와 접촉자를 찾아 격리해 감염전파를 막았고, 국민들께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며 "의료진들은 찾아낸 확진환자를 안정적으로 치료하였기에 가능한 성과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대구의 한 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며,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는 위험은 여전히 존재한다"며 "지금은 지역사회와 집단시설의 감염을 확실히 줄여나가야 할 시기"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를 위해 국민들께서 계속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우리는 코로나19의 위기를 분명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람은 4천811명으로, 격리 상태에서 치료 중인 확진자 수(4천523명)를 추월했다. 올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68일 만이다. 

앞서 2월 18일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대구·경북 지역 확진자가 급증해 신규 확진자 수도 800명대까지 늘면서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이달 12일 기준 7천500명까지 증가한 바 있다. 이후 13일부터 15일 연속으로 매일 완치되는 환자가 새로 발견되는 확진자보다 많아지면서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 수는 꾸준히 감소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