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CJ ENM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 전체가 폐쇄됐다.

CJ ENM28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사옥에서 근무하고 있던 일부 CJ ENM 임직원들이 안내 방송에 따라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작은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