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2008'리먼 쇼크' 때 이상의 대규모 긴급 경제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부터 도쿄 총리관저에서 50여분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에 없던 정책 패키지를 실행에 옮기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언급한 긴급 경제대책에 대해 국민에게 현금을 지급하고 중소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 골자로, 민간 지출을 합한 사업 규모가 리먼 쇼크 때 56조 엔(630조 원)을 넘어선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긴급 경제대책 마련을 위한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앞으로 10일 정도 안에 정리해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긴급대책의 하나로 현금을 지급하겠다고 설명하면서 "(현금 지급의) 효과를 생각하면 어느 정도 타깃을 두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 모든 세대에 현금을 지급하기보다는 소득이 적거나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세대 등을 대상으로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또한 도쿄와 오사카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제어할 수 없는 감염이 연쇄적으로 발생하면 어디선가 폭발적인 감염 확산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제 '아비간'이 코로나19 치료약으로 정식 승인받을 수 있도록 임상 시험을 시작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선 긴급사태 선언을 내놓을 상황은 아니지만, 정말로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다는 점에서 벼랑 끝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