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택 인허가 전년 동월 대비 10.% 감소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전국 미분양 주택이 8개월 연속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2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3만9456가구로 전월보다 8.8%, 작년 동월 대비 33.8% 각각 감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미분양 주택은 작년 6월 6만3705가구를 기록한 이후 8개월 연속 줄었다.

지역별로 수도권 미분양은 4233가구로 전월보다 13.6% 줄었고 지방은 3만5223가구로 전월 대비 8.2% 감소했다. 특히 최근 집값이 오르고 있는 인천의 미분양은 487가구로 전월 대비 52.9% 줄었다.

지방 미분양은 작년 8월 5만2054가구 이후 6개월 연속 감소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32.1% 줄었다.

건물이 완공되고 나서도 분양되지 않아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2월 말 기준으로 전달 대비 0.8% 감소한 1만7354가구로 집계됐다.

전체 미분양 물량을 규모별로 보면 85㎡ 초과 중대형은 전달 대비 12.5% 감소한 3119가구, 85㎡ 이하는 8.5% 줄어든 3만6337가구다.

또 2월 주택 인허가 물량은 전국 3만7980가구로 작년 동월 대비 10.1% 감소했다. 수도권은 2만6216가구로 1년 전보다 0.9% 증가했고 서울은 5651가구로 6.5% 늘었다. 지방은 1만1764가구로 27.7% 줄었다.

2월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전국 1만6796채로 1년 전에 비해 65.7% 증가했다. 수도권은 8875가구로 18.3% 늘었다. 서울은 997가구로 65.3% 감소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