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C제일은행.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SC제일은행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3144억원으로 전년보다 42% 늘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3649억 원으로 전년(2933억 원)보다 24.4% 증가했다.

특히 작년 4분기 연결당기순이익은 599억원으로 전년 동기(205억원) 대비 394억원(192.2%) 늘었다.

이처럼 실적이 개선된 것은 지속적인 이자수익 증가세와 함께 금융시장 부문의 수익 증가와 관리기업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 발생 등 기업금융 비즈니스의 호조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비용의 경우 철저한 비용관리 및 생산성 향상 노력에도 불구하고 통상 인건비 상승과 연말 특별퇴직 실시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소폭 늘었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6%,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6.91%로 전년보다 각각 0.12%포인트, 2.32%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말보다 각각 0.04%포인트, 0.02%포인트 개선된 0.42%, 0.25%를 기록했다.

총자산 규모는 전년 말(65조148억 원)보다 4.4% 늘어난 67조8628억 원을 기록했다.

2019년 12월 말 기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6.89%, 기본자본(Tier1)비율은 14.78%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감독당국의 요건을 상회하면서 견실한 자본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월 ‘상각형’ 조건부 후순위채권 발행(6000억원)과 일회성 중간배당(5000억원)을 통해 자본구조의 효율화 및 다변화 조치를 진행한 결과다. SC제일은행 측은 "작년 1월 중순 단행한 중간배당은 실적과는 무관한 것으로,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선진적인 자본 구조 구축 및 자본비율 적정성 제고를 목적으로 한 임시적인 일회성 조치로서 후순위채권 발행을 통한 모기업(SC그룹) 투자 유치와 동시에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SC제일은행은 리테일금융 부문에서 차별화된 글로벌 자산관리 전략과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혁신적 상품 및 서비스로 고객과 만나고 있다. 우선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과 연계해 미래의 중요한 영업기반인 자산관리(WM)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SC그룹의 투자 전문인력들이 도출한 투자 테마에 따라 국내에서도 최신의 차별화된 글로벌 투자전략과 시장전망을 제공한다.

디지털 뱅킹 분야에서는 디지털 인증 시스템의 보안성과 송금 절차의 편의성을 대폭 높이면서 은행권 통합계좌정보 서비스를 구현한 ‘SC제일은행 모바일뱅킹 앱’, 혁신적인 펀드관리 기능으로 더 간편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펀드 서비스’, 단축키로 30초 만에 해외로 송금할 수 있는 ‘모바일 외환 서비스’ 등 다양하고 혁신적인 모바일 금융 서비스로 고객의 디지털 니즈에 부응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작년 9월 생활패턴에 따른 카드 사용 시간대별 업종 할인, 주말/공휴일 특화 할인, 시간대 상관없는 상시 할인 등 각종 할인 혜택을 갖춘 ‘뉴타임카드’를 선보였다.

기업금융 부문에서는 전 세계 59개 시장에 걸쳐 있는 SC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투자 및 교역을 모색하는 국내 기업고객들에게 차별화한 기업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SC그룹의 이코노미스트들이 매년 초 국내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세계 주요 지역의 경제전망 및 시장동향을 소개하는 ‘글로벌 리서치 브리핑(GRB)’을 개최하고 있다. 2015년 이래 아시아의 금융허브인 홍콩과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 지역에서 한국 금융시장을 소개하고 맞춤형 투자전략 가이드를 제공하는 투자설명회 형식의 ‘한국의 날(Korea Day)’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