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정부가 전문가와 시민사회 대표들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이번 주 중 구성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대비한 ‘생활방역 체계’ 전환 문제를 논의한다고 30일 밝혔다. 생활방역은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어느 정도 보장되는 형태의 방역을 뜻하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이 끝날 때까지 유지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계획을 밝혔다.

그는 "합의기구에는 의학 및 방역 전문가와 노사, 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석한다"며 "합의체를 통해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하는 시기와 방법, 전략은 물론 국민의 자발적 실천을 유도할 수 있는 제도적, 재정적 지원체계 마련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생활방역 실천을 위한 지침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지침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활공간 침입을 차단하고 전파경로를 차단하는 내용의 기본실천 수칙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침에는 개인이 지켜야 할 위생수칙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수칙 등 총 5가지가 담긴다. 중대본은 지침별로 3∼5개의 실천방안을 세우고, 대상·장소·상황별 세부지침도 만들 예정이다. 마스크 착용, 소독법 안내 등은 별도 지침으로 제공된다.

우선 정부는 현재 시행하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신규 확진자 수를 줄인 뒤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중대본과 각 지방자치단체는 사업장 특성상 감염 위험이 큰 것으로 분류된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실내 체육시설 등의 방역 지침 준수 여부를 지난 22일부터 매일 점검해 왔다. 현재까지 종교시설 8만9000여개소와 노래방 4만8000여개소, 실내체육시설 4만여개소 등 총 38만3000여개소가 조사 대상이었고, 이 가운데 방역지침을 어긴 시설 3만9809개소에 대해 행정지도 내린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