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융보안원 조직개편

사진=금융보안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보안원이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금융보안원은 지난 2월 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맞춰 금융권 데이터 활용 지원과 정보보호 관련 기능 및 역할을 차질없이 수행하기 위해 기존 금융데이터전략부를 데이터혁신센터로 개편했다고 30일 밝혔다. 데이터혁신센터 안의 데이터 플랫폼팀은 금융 데이터 거래소 구축·운영, 데이터활용지원팀은 데이터 전문기관 역할 수행, 개인정보보호팀은 개인신용정보 활용과 관리실태 상시평가, 마이데이터팀은 마이데이터 서비스 보안 지원 등의 업무를 맡는다.

또 보안평가부 안에 디지털 전환(DT) 평가실을 신설하고, DT협업평가팀과 핀테크평가팀을 배치했다. 클라우드, 오픈뱅킹, 핀테크 등 금융의 DT에 따른 새로운 보안 평가 수요 증가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은 "금융보안원은 이번 조직개편을 계기로 금융권에서 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보안 측면에서 지원 역할을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가겠다"며 "클라우드, 오픈뱅킹, 핀테크 등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따른 새로운 금융보안 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해 금융회사와 금융소비자를 위한 안전한 디지털 금융 이용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  [인사] 금융보안원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