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 27일 오후 한산한 명동거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진이 4개월간 급여의 30%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서민·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기부한다.

서민금융진흥원,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IBK기업은행,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이같이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국민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금융 공공기관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9개 금융 공공기관장들은 "반납된 급여는 각 기관이 지정한 기부처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위기 상황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계신 서민·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