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서민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4개월간 기관장 등 임원의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각 기관이 지정한 기부처로 전달해 코로나 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고통받는 영세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대구,경북,부산지부) 및 영등포구청 등에 총 2억6500만원 상당의 현금 및 물품을 기부하는 등 코로나19 극복 동참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거래소 측은 "향후에도 양 기관은 영세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