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061001000356000015341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은 다음달 28일부터 6월 7일까지 11일간 벡스코에서 개최 예정이던 ‘2020 부산국제모터쇼’를 취소한다고 6일 밝혔다.

사무국은 다음달 말이면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고 행사를 개최할 여건이 될 것으로 보고 예정대로 개최를 계획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고사 위기에 직면한 지역의 마이스 업체와 식당, 숙박업소 등 지역 중소 상인들도 이를 지지했다.

다만 확진자가 이미 1만명을 넘어섰고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데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2주간 연장함에 따라 시민 안전을 위해 모터쇼를 취소하고 2년 뒤 개최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제네바모터쇼, 북경모터쇼, 디트로이트모터쇼 등 해외 유수 모터쇼는 이미 취소 또는 연기됐다. 이달 개최 예정이던 뉴욕오토쇼도 8월말 개최로 연기됐다. 심지어 올 10월에 열릴 예정이던 파리모터쇼는 6개월 이상 남아 있는데도 불구하고 지난 달 31일 개최 취소를 전격 발표하기도 했다.

사무국 관계자는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부산시와 조직위를 믿고 끝까지 함께 해준 국내외 완성차 업체와 콘텐츠 준비에 많은 협력을 해주신 관련 협회 그리고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2022년에는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시민들을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