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은행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2차분인 85억 달러가 9일 시장에 공급된다.

한국은행은 오는 7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두 번째 외화대출 입찰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입찰예정액은 총 85억 달러로, 8일물이 15억 달러, 84일물이 70억 달러다.

금융회사별 최대 응찰금액은 8일 만기 대출의 경우 2억2500만 달러, 84일 만기의 경우 10억5000만 달러다.

입찰 대상 기관은 시중은행,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다. 높은 금리를 제시한 기관 순으로 금액이 배분된다.

한은은 지난달 31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총 600억 달러 중 120억 달러 규모로 첫 번째 외화 대출 경쟁입찰을 진행했다. 응찰액은 87억2000만 달러로 공급 한도액에 미치지 못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