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YH202004061490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기업·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 자금 지원을 담당하는 금융기관들을 향해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있을 수 있다"며 "고의가 없다면 정부나 금융당국이 기관이나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애초 예정됐던 수석·보좌관회의를 취소하고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 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금융은 방역 현장의 의료진과 같다"며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들을 구하듯이 적극적인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앞서 100조 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했다. 금융권의 적극적 협력이 없었다면 마련할 수 없는 대책들"이라며 "대책을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대출을 받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다"라며 "각별하게 챙겨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