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YH2020040622950034000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긴급 경제대책의 사업 규모가 108조 엔(약 1215조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 기자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경제에 미치는 심대한 영향에 근거해 과거에 없던 막대한 규모인 GDP(국내총생산)의 20%에 해당하는 사업 규모 108조 엔의 경제 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기에는재정 지출 외에도 금융기관의 금융지원과 세금 및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 민간 지출 등도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아베 총리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가정과 중소·소규모 사업자에 대해 6조엔(약 67조 5000억 원)이 넘는 현금을 지급한다"고 언급했다.

기업 지원 대책으로는 "무이자 융자를 민간 금융기관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전례 없는 26조 엔(약 293조 원) 규모의 납세 및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는 물론 사업 지속을 지원하고 고용을 지켜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아베 정권은 7일 발표 예정인 긴급 경제 대책의 하나로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소득이 줄어든 가구에 30만 엔(약 340만 원)씩의 현금을 나눠줄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일본의 전체 5800만 가구 중 약 1000만 가구가 지급 대상이 될 것으로 교도통신은 전망했다.

일본 정부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를 40조 엔(약 450조 원)으로 늘리는 방안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매출이 떨어진 중소기업과 소규모 사업자에 대한 무이자 특별대출 제도를 마련했다. 이 대출제도에 대한 상담과 신청이 쇄도하면서 공공 금융기관의 대응이 늦어짐에 따라, 민간 금융기관도 이 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일본 정부의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