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경기도가 국내 배달 어플리케이션(앱) 1위 업체인 배달의 민족(배민) 운영사를 방문한다. 배민의 앱 요금 체계 변경과 관련해 논란이 있는 가운데 현재 방식의 문제점과 대안 등을 검토하고 도 차원의 후속 조치를 추진하려는 취지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도는 오는 9일 서울 송파구 소재의 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본사와 우아한형제들의 물류 서비스 자회사인 우아한청년들 본사를 방문할 예정이다.

현재의 배달 앱 요금 부과 방식과 관련해 배민 측이 지난 6일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양 기관의 대안을 조율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앞서 지난 4일 배민의 수수료 부과 방식 변경에 소상공인 단체들이 반발하자 ‘독과점의 횡포’라고 비판한 데 이어 6일에는 대책 회의를 열고 공공 배달 앱 개발 방안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  [배달의민족 논란] '수수료 폭탄' 무리수 던진 배경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