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사진=AP/연합)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캐나다 등 다른 산유국에 원유 감산에 동참해달라며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하면서 미국 측 입장 변화에 투자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이같은 행보에도 감산 합의에 대한 회의론이 부각되면서 국제유가는 이틀 연속 급락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내각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원유 시장의 균형과 안정을 이루기 위해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등에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사우디 내각은 특히 회의 요청 대상을 OPEC+ 참여국과 '다른 국가들'로 지목함으로써 미국, 캐나다 등 그간 OPEC+에 협조하지 않은 산유국의 동참을 요구했다. 

사우디 내각은 "이번 긴급회의 요청은 원유 시장의 바람직한 균형을 재건하는 공평한 합의를 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시장의 균형과 안정을 이루려는 사우디의 그간 노력의 연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우디가 제안한 OPEC+ 긴급 화상회의는 애초 6일 열리기로 했지만 9일로 미뤄졌다.
   
이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에 대처하고 지난달 6일 감산 합의 결렬 뒤 사우디의 증산으로 폭락한 유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감산량과 기간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일일 1000만 배럴 이상의 감산을 OPEC+에 요구했다.

그러나 OPEC+ 측에서는 오히려 미국도 감산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분위기다.

이렇듯 원유생산량 1위인 미국의 참석 여부가 이번 감산 협상의 최대 관건으로 부상한 가운데 시장에서는 감산 협상에 대한 회의론이 부각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입장차가 있는데다, 미국이 얼마나 동참할지도 변수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올해 산유량 전망치를 하루 1176만 배럴로 제시한 것도 시장의 우려를 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초 전망치 대비 120만배럴 가량 하향조정한 것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급감'을 감안한 수준에는 크게 못미친다는 것이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