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가지수 옵션거래 전월보다 70% 증가

2020030801000361500014501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주가지수 선물·옵션 거래가 크게 늘어났다.

8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2월 하루 평균 주가지수 선물 계약금액은 30조8552억원으로 전월 보다 58.1%,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 증가했다.

올해 2월 거래대금은 2013년 6월(33조4889억원) 이후 6년 8개월 만의 최대 규모다. 하루 평균 계약 수는 42만5788계약으로 전월보다 61.5% 증가했다. 이는 2011년 9월(46만6220계약) 이후 8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것이다.

올 2월에는 주가지수 옵션거래도 대폭 늘었다.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1조736억원으로 전월보다 69.7% 늘었다. 작년 동기보다는 91.3% 증가한 수치다. 이는 2013년 9월(1조776억원) 이후 6년 5개월 만의 최대 규모다.

콜옵션과 풋옵션은 동시에 증가했다. 하루 평균 콜옵션 거래대금은 4907억원으로 전월보다 71.7% 늘었고 풋옵션은 5829억원으로 67.9% 증가했다.

하루 평균 콜옵션 거래대금은 2013년 11월(587억원) 이후 6년 3개월 만에 가장 컸고 풋옵션은 2015년 8월(천264억원) 이후 4년 6개월 만의 최대치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 파생상품 특성상 위험을 줄이는 ‘헤지’ 기능으로 거래가 늘게 된다.

실제로 올해 2월에도 코스피는 급등락 장세를 보였다. 지난 1월 말 2110선이던 코스피는 2월 중순 2240선을 웃돌다가 월말에는 1980선까지 폭락했다.

그러나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은 현물 투자보다 투기적 성격이 강한 편이어서 투자 시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 파생상품 시장은 2011년까지 세계 1위 규모를 보이다가 투기적 거래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며 정부가 고강도 규제책을 내놓자 거래가 대폭 축소됐다.

금융위원회는 2011년 말 옵션의 투기성 거래를 줄이기 위해 거래단위인 승수를 1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올렸다.

지난 2010년 11월 ‘도이치 옵션 쇼크’ 사건에 이어 2011년 5월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사제폭탄’ 사건 등이 벌어졌는데 당시 범인들은 한탕을 노리고 풋옵션을 이용했다.

도이치 옵션 쇼크 사건은 2010년 도이치증권이 옵션만기일 장 마감 10분 전 2조4천400억원어치 주식을 대량 처분해 코스피가 10분 만에 50포인트 이상 급락한 사건으로, 투자자들은 대규모 손실을 봤지만 도이치증권은 풋옵션 상품으로 수백억 원의 이익을 챙겼다.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사제폭탄 사건은 사전에 풋옵션에 투자해 두고 주가가 내려가도록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 대합실 물품 보관함에서 사제폭탄을 터트린 사건이다.

그러나 정부의 고강도 규제 후 파생상품 시장 규모가 쪼그라들자 2017년 3월에는 승수는 다시 25만원으로 낮아졌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