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택금융공사

(왼쪽부터)박성훈 부산경제부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황은영 르노삼성 상무가 9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내 사회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부산 시내 사회복지기관 17곳에 친환경 전기차 트위지 17대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주택금융공사)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시설에 친환경 전기차 17대를 전달했다.

주택금융공사는 사회복지시설 휴관이 장기화되자 장애인, 고령층 등 지역 내 사회취약계층 복지서비스 향상을 위해 부산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부산 내 종합사회복지관과 노인복지시설 17곳에 친환경 전기차 ‘트위지’ 총 17대를 9일 전달했다. 금액으로는 총 2억2440만원 정도다.

트위지는 부산 지역에서 생산되는 초소형 전기차로 산복도로가 많은 부산 지역 도로에서 활용도가 높다.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복지기관의 도시락 배달이나 방문돌봄서비스 등이 트위지를 이용해 신속하고 원활히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번 전기차 구입으로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에 따라 고용여건이 악화된 지역 내 자동차 생산업계에 활력을 주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차량구매의 사회적 관심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주택금융공사는 기대한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이번 지원이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문제 해결 등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다양한 형태의 사회공헌활동을 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