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금융감독원이 유가 상승에 베팅하는 금융상품인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에 대해 소비자경보를 발령하고 투자 유의를 당부했다. 최근 레버리지 원유선물 ETN은 유가 상승에 베팅하는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괴리율이 최대 95%까지 폭등했다.

금융감독원은 9일 레버리지 ETN에 대해 소비자경보를 발령하낟고 밝혔다. 이번 경보는 금융감독원이 2012년 6월 소비자경보 제도를 도입한 이후 최고등급(위험)의 소비자경보를 발령하는 첫 사례다.

이는 최근 국제유가가 배럴당 20달러 수준까지 급락하면서 유가 상승에 베팅하는 투자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레버리지 ETN의 투자가 큰 폭으로 늘면서 괴리율이 급등하는 등 시장가격이 지표가치보다 큰 폭으로 과대평가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괴리율이란 시장가격과 지표가치의 차이를 비율로 표시한 투자위험 지표로, 괴리율이 양수인 경우 시장 가격이 과대평가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금감원은 "괴리율이 급등한 것은 유동성공급자(LP)의 유동성공급 기능이 원활치 못해 발생하는 것이다"며 "괴리율이 급등한 상황에서 ETN 투자 시 큰 손실을 볼 수 있어 최고수준인 ‘위험’ 등급의 소비자경보를 긴급히 발령하게 됐다"고 밝혔다.

(자료=금융감독원)


실제 레버리지 ETN 상품의 월간 개인 순매수 금액은 올해 1월 278억원에서 3월 2800억원으로 1266.9% 급증했다. 이달 현재 주요 레버리지 ETN 상품의 괴리율은 종가 기준 35.6%~95.4%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ETN은 지표가치에 연계되어 수익이 결정되고, 유동성공급자(LP)가 6% 범위내 관리토록 하는 점을 감안하면 비정상적인 상황이다.

금감원은 "괴리율이 크게 확대된 상황에서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므로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괴리율이 크게 확대된 상황에서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면 기초자산인 원유가격이 상승하더라도 기대수익을 실현할 수 없고, 오히려 시장가격이 지표가치에 수렴해 정상화되는 경우에는 큰 투자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ETN 상환시 시장가격이 아닌 지표가치를 기준으로 상환되므로 지표가치보다 높게 매수한 투자자는 상환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관계기관, ETN 발행사 등과 협의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ETN 시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금융상품 관련 이상 징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금융소비자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신속히 소비자 경보를 발령하여 금융소비자가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