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은행

사진=KDB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이 미얀마 시장에 진출한다.

산업은행은 9일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양곤지점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Licence)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방콕 지점 철수 후 22년 만에 인도차이나반도에 다시 영업점을 열 수 있게 됐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이번 제3차 외국계은행 예비인가 경쟁에서 인가신청을 제출한 총 5개 국가, 13개 은행 중 7개 은행에 예비인가를 부여했다. 한국계 은행 중에서는 산업은행(지점), IBK기업은행(법인), KB국민은행(법인)이 예비인가를 받았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다른 은행들과 차별된 전략으로 미얀마 정부를 설득해 초반 열세를 뒤집고 첫 번째 시도에서 지점 예비인가를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앞서 제1차, 제2차 예비인가 경쟁에는 불참해 다른 은행들에 비해 후발주자로 여겨졌다.

그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선진 은행들과 대등하게 영업해 온 업무역량과 높은 국제신인도 측면에서 경쟁은행들을 앞섰다"며 "산업은행에 축적된 개발금융 노하우를 미얀마에 전수하기 위해 협력관계를 추진해 온 점이 미얀마 정부 경제부처에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양곤지점 진출로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지원하고, 미얀마 정부은행과 개발금융 경험을 공유해 성장잠재력 높은 미얀마 시장에서 상생발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번 예비인가 획득을 계기로 미얀마 정부와 미얀마개발은행 설립에 협력하는 등 개발금융 노하우를 전수할 방침이다. 향후 양곤지점을 설립하면 현지진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종합 기업금융 서비스도 제공한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