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당초 구매계획보다 두배 늘어난 물량…4월 초 일부물량 구매입찰


1. 한국석유공사 비축유 구입 추진

한국석유공사의 비축유 저장시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석유공사가 저유가 시황을 활용한 산업통상자원부의 비축유 구매 결정에 따라 올해 64만 배럴(원유 49만 배럴·경유 15만 배럴) 규모의 비축유 구매(예산 314억원)를 추진한다.


석유공사는 제4차 석유비축계획(∼2025년)에 따라 총 1억70만 배럴의 비축유를 확보하기 위해 올해 36만 배럴을 구매할 예정이었으나, 저유가 시황을 고려해 구매물량을 64만배럴로 두배 증량하고 조기 구매를 추진 중에 있다. 이를 위해 석유공사는 4월 초 일부 물량에 대한 입찰을 실시했고, 잔여물량에 대해서도 유가상황 등을 고려해 추후 적절한 시점에 입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 기준 석유공사의 비축량은 제4차 석유비축계획 목표량의 95.8%인 9650백만 배럴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저유가 시기를 활용해 비축유를 최대한 확보하는 것은 가격적인 이득과 함께 우리나라 에너지 안보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석유공사는 국내 정유사들의 저장시설 부족 문제 해소 지원을 위해 여유 비축시설 임대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