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사진=농협금융)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은 1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광수 현 회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지난달 17일 경영승계절차를 개시했고 다양한 내·외부 후보군을 대상으로 종합적인 경영능력, 금융 전문성, 소통능력, 평판 등을 중심으로 심도 있는 논의와 심사를 거듭해 후보자를 압축해 왔다.

임추위는 이날 오전 김 회장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고, 만장일치로 김 후보자를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

김 회장이 취임한 후 농협금융은 2년 연속 1조원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또 내실 성장과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 글로벌 사업 확장 등 농협금융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임추위 관계자는 "농협금융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대비해 건전성을 개선하고, 디지털 전환과 글로벌 사업 확대 등 산적한 과제가 많다"며 "김 회장은 지난 2년간 명확한 전략과 방향성 제시로 농협금융을 이끌어 왔기에, 이 과제를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연임 배경을 설명했다.

김 회장은 1957년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정책과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맡았다. 2018년 4월부터 농협금융 회장으로 재임하고 있다.

농협금융은 이날 오후 주주총회를 열고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연임 임기는 1년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