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아한형제들 기업 로고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배달의민족이 일부 소상공인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켜 논란이 된 새 요금 체계를 철회하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내고 배달의민족이 지난 1일 도입한 새로운 요금체계 ‘오픈서비스’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간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외식업주님들의 고충을 세심히 배려하지 못하고 새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많은 분들께 혼란과 부담을 끼쳐드리고 말았다"며 "상심하고 실망하신 외식업주님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참담한 심정으로 다시 한번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배달의민족은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는 입점 업주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각계의 충고와 업주님들의 질타를 깊이 반성하는 심정으로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우아한형제들은 저희에게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의 무게감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덧붙였다.

배달의민족은 이달부터 주문 성사 시 배달의민족이 5.8%의 수수료를 받는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했다. 기존에는 8만 8000원의 월정액 광고인 ‘울트라콜’ 중심의 요금체계를 써왔다.

다만 새 정률제 서비스는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늘어나는 구조여서 소상공인들에게 더 큰 부담을 지운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