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8일(현지시간) 화상회의 형태로 개막된 세계보건총회(WHA)에서 연설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2년간 20억달러(약 2조 469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세계보건기구(WHO) 주도로 세계적인 질병 대응에 대해 조사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WHO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제73차 세계보건총회(WHA) 화상회의 개막식에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책임론 및 발원지 조사 등을 둘러싸고 중국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는 가운데 직접 연설자로 나섰다.

시 주석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통제된 뒤, 전 세계 코로나19 대응 작업에 대해 전면 평가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면서 "이러한 작업은 WHO가 주도해야 하며, 객관성·공정성 원칙을 견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시기적으로 당장이 아닌 코로나19가 통제된 뒤, 방식 면에서는 호주 등 서방국가들이 주장하고 있는 '독립적인 조사'가 아닌 WHO 주도의 방식을 주장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이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초기 정보를 은폐했다는 비판과 관련해 "중국은 시종 공개적이고 투명하며 책임지는 태도에 따라, 즉시 WHO 및 관련국에 코로나19 정보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빠른 시간 내에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 정보 등을 발표했다"면서 "각국과 방역·치료 경험을 공유하는 데 아낌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큰 대가를 치르고 코로나19 상황을 전환해, 인민의 생명과 안전, 건강을 지켰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미국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WHO를 '중국의 꼭두각시'라고 비판하는 가운데, 시 주석은 WHO에 대한 지지 의사를 재확인했다.

그는 "국제적으로 코로나19는 관건적인 시기에 있다. WHO를 지지하는 것은 국제적인 방역 협력을 지지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국제사회에 WHO에 대한 정치적 지지와 자금투입을 강화할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이날 "중국은 향후 2년간 20억 달러(약 2조4천690억원)의 국제 원조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국가들, 특히 개발도상국의의 방역투쟁 및 경제사회 회복발전 지원에 쓸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더해 "중국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전 세계 공공재가 될 것"이라면서 "개발도상국의 백신 접근 가능성 등을 위해 공헌하겠다"고 공언했다.

시 주석은 이밖에 유엔(UN) 협력하에 중국에 '전 세계 인도주의 응급 창고·허브'를 설립해 방역물자 공급사슬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