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태원 클럽 확진 사례, 코로나19 새 국면되나

8일 오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대구까지 퍼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전국에 소리없는 전파가 다시 시작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인 대학생 A씨는 대구 지역 여러 다중이용시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이 더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인 대학생 A(19·달서구)씨와 B(19·서울 관악구)씨는 이달 11일부터 21일까지 동전노래방, 지하철, 만화카페, 보드게임방, 식당 등 젊은 연령층이 자주 가는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했다.

B씨는 대구 방문 전 이태원 클럽 방문으로 양성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서 코로나19가 전염된 것으로 분석됐다.

B씨는 이달 11일 대구로 와 11∼12일 사이 A씨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이들의 진술을 기반으로 대구시가 확인한 밀접접촉자는 가족과 지인 등 62명이지만 CCTV, GPS, 카드내역 조사 등에 따라 추가 접촉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이들 확진자는 대구에서 상당히 많은 장소를 방문했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전염력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방역당국이 펼치는 심층역학조사와 별개로 이 기간 이들과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확진자들이 대구에서 상당히 많은 장소를 방문했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전염력이 있다고 본다"며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빨리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