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아침 경남 거창군 거창읍의 한 고등학교교정에 핀 빨간 장미꽃이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이번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등교를 하지 못했던 고등학교 3학년이 처음으로 등교를 한 가운데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계속되면서 학부모들 사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다음주부터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과 초 1~2학년이 개학하는 만큼 비상대응 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23일 교육부와 각시도교육청에 따르면 등교 첫날인 20일 전국 2363개 고교 가운데 2277곳에서 등교 수업이 진행됐으며 고3 출석률은 95.2%였다.

전체 44만2141명 가운데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2만1291명이었다. 확진자 발생으로 귀가 등의 조처가 내려진 인천 고교생이 다수를 차지했으며 가정·체험학습 사유로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1198명이었다.

전국 대부분 학교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 이날부터 매일 학교에 가기 시작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학생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등교 중지 사태가 일어났다.

등교 첫날 인천과 안성 지역의 75개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 즉시 귀가 조처됐거나 등교가 중지됐다.

인천에서는 등교 직전인 20일 새벽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시내 10개 군·구 가운데 미추홀구,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등 5개구 관내 고교 66곳의 고3 학생 모두를 등교 직후 귀가시켰다. 인천 내 나머지 5개 군·구는 정상적으로 수업을 했다.

인천시교육청은 66개 학교의 등교 수업을 25일 재개한다.

안성에서는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지 않으면서 20일 하루 동안 9개 고등학교에 대해 등교 중지 결정을 내렸다.

문제는 아직까지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3명 증가해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16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이후인 지난 10일(34명)과 11일(35명) 30명대를 기록하다가 12일부터 15일까지는 20명대로 감소했다.

16일부터 19일까지는 각각 19명, 13명, 15명, 13명으로 안정화됐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 관련 추가 감염이 지속하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이 보고되면서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32명으로 증가했다가 21일 12명, 22일 20명을 기록했다.

이날 새로 확진된 23명 중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19명이다.

특히 대구의 경우 이태원 클럽발 첫 지역 확진 사례라는 점에서 방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확진자는 달서구에 거주하는 10대로, 3차 감염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코로나19 확진자인 B씨는 대구 방문 전 이태원 클럽 방문으로 양성판정을 받은 서울 친구 C씨에게서 코로나19가 전염된 것으로 분석됐다.

B씨는 이달 11일 대구로 와 11∼12일 사이 A씨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확진자는 대구에서 상당히 많은 장소를 방문했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전염력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다음주부터 등교를 시작하는 자녀를 둔 학부모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고3에 이어 고2 이하 학생들 역시 다음 주부터 1주일 단위로 순차적으로 등교한다.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각각 등교한다.

이에 방역당국은 지자체, 교육청, 소방청과 비상대응 체계를 한층 강화해 학생들의 개학에 철저하게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학생들의 수업 방역 대비책과 관련해 "기관 간 협조 체계를 통해 상황이 발생하는 즉시 의심 환자를 긴급 이송하고,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해 학교와 지역사회 간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하겠다"며 "이미 가동 중인 지자체, 교육청, 소방청과의 비상대응 체계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