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SK텔레콤이 공장 자동화 전문 기업 한국오므론제어기기와 함께 ‘코로나19방역로봇’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로봇은 이날부터 SK텔레콤 본사에서 방역 활동을 시작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코로나19방역로봇에는 5G(5세대 이동통신), AI(인공지능)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로봇 자율주행, IoT(사물인터넷) 센싱 등 공장 자동화 제어 기술이 적용됐다.

로봇은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서버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자율 주행, 체온 검사, 방역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한다. 예를 들어, 로봇이 측정한 체온 검사 데이터를 5G 네트워크로 서버에 보내고 서버는 이를 분석해 체온이 높을 경우 현장에서 출입을 제한하는 방식이다.

코로나19방역로봇에는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인식 기술이 적용돼 출입객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권한다. 사람들이 몰려 있는 경우, 로봇이 다가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요청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에게는 마스크 착용도 권유한다.

코로나19방역로봇에는 SK텔레콤의 5G 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Metatron)’도 적용됐다. ‘메타트론’은 로봇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로봇을 구성하는 주요 부품의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로봇의 현 상태 확인은 물론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실시간으로 예측한다.

이번에 로봇을 함께 개발한 SK텔레콤과 한국오므론제어기기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이번 협업을 이뤘다. 양사는 체온 검사, UV램프를 이용한 방역 등 기존에 사람이 하던 업무를 로봇이 대신함으로써,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방역로봇은 올 하반기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 데이터(Industrial Data) 사업 유닛장은 "SK텔레콤은 코로나19 방역 모범 국가 대한민국의 대표 ICT 기업으로써, 국가적 재난 극복에 기술을 통해 힘을 보탤 것"이라며 "앞으로도 5G, AI 등 첨단 ICT를 활용해 ‘언택트’ 시대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영호 한국오므론제어기기 대표이사는 "이번에 선보이는 로봇은 코로나로 인한 위기 극복에 양사의 협업과 기술을 적용한 혁신적인 사례"라며 "기업이 사회적 과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방역

코로나19방역로봇이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SK텔레콤 본사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로봇

코로나19방역로봇이 방문객에게 손 소독제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