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카

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해외 카드 사용금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길이 막힘에 따라 출국 자체가 힘들어진 이유 때문이다.

한국은행은 26일 ‘1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발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1분기 국내 거주자의 카드(신용·체크·직불) 해외 사용금액은 모두 35억9700만달러(26일 환율기준 약 4조4513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46억7500만달러(한화 5조7853억원)보다 23% 감소한 수치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 48억1300만달러(5조9551억원)과 비교해도 25.3% 줄었다.

카드 종류별로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신용카드 25억5700만달러(3조1638억원), 체크카드 10억800만달러(1조2471억원), 직불카드 3200만달러(396억원)으로 사용액이 각각 24%, 18%, 33%씩 줄었다. 직전 분기와 견줘봐도 각 28%, 17.6%, 15.3% 감소한 셈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내국인 출국자 수가 크게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내국인 출국자 수는 370만명으로 작년 4분기(659만명)보다 43.8% 적었다.

특히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퍼진 3월 출국자(14만명)는 2월(105만명)보다 86.3%나 급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