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5년간

사진=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지난해 사기와 횡령 등 금융사고가 141건 발생했다. 100억원 이상의 대형 금융사고는 6건 발생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금융사고가 141건 발생했다고 26일 밝혔다. 사고 건수는 2014년 237건, 2015년 207건, 2016년 183건, 2017년 166건, 2018년 146건 등으로 감소 추세다.

반면 사고금액은 3108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1812억원(139.8%) 급증했다. 100억원 이상 규모의 대형 금융사고가 6건 발생하며 전년(1건) 대비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1000억원 이상 금융사고도 2016년 후 처음 발생했다.

JB자산운용은 해외 부동산 사기를 당해 1232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JB자산운용이 운용하고 KB증권이 3000억원어치 이상 판매한 호주 부동산펀드는 현지 사업자의 대출 서류 위조가 확인돼 두 회사가 투자금 회수와 법적 대응에 나선 상태다. 이밖에 한 신탁사 직원이 법인인감을 도용해 투자자금을 편취한 사건(508억원), 은행이 여신심사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부당 PF대출을 실행한 사건(300억원) 등도 있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100억원 이상 대형금융사고는 건수 기준으로 4.3%지만, 금액 기준으로는 81.9%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해당 금융회사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사고유형별로는 사기와 횡령·유용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대형 금융사고 중 4건은 중소형 금융회사의 대출서류 위조 등에 따른 사기 유형으로 조사됐다.

금융권역별 사고 건수는 중소서민금융이 63건(44.7%)으로 가장 많았다. 은행 41건(29.1%), 보험 22건(15.6%), 금융투자 10건(7.1%) 등이 뒤를 이었다.

사고금액은 금융투자가 2027억원(65.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 542억원(17.4%), 보험 282억원(9.1%), 중소서민 255억원(8.2%) 순이었다.

금감원은 지난해 발생한 주요 사고유형에 대해 검사중점사항과 내부감사협의체 점검주제 등으로 반영해 연중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대형 금융사고의 주요 유형인 위조·허위서류를 이용한 대출·투자 사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거액 여신·투자에 대한 내부통제 절차를 마련하고 이행여부를 점검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산운용사, 상호조합 등 중소형 금융회사의 조직적인 금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신고채널을 다양화하는 등 금융회사 내부고발자 제도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