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새마을금고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왼쪽 네번째)과 주요 임원들이 25일 서울 강남구 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열린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케이크 커팅식을 하고 있다.(사진=새마을금고)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새마을금고 특유의 자립정신과 성공 DNA를 기반으로 위기를 기회로,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에 앞장서겠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25일 서울 강남구 새마을금고중앙회관 MG홀에서 열린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란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57년 역사와 자산 200조원 시대를 이끌어 온 새마을금고인들의 헌신과 열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새마을금고는 계·두레·향약·품앗이 등 우리의 전통적인 협동 정신을 근간으로 1963년 5월 25일 경남지역에서 시작했다. 4월 말 총자산 196조원, 금고 수 1300개, 영업점 수 3217개 규모로 성장해 자산 200조원 시대를 앞두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창립 57주년 유공자 포상, 제29회 새마을금고대상, 2020년도 경영평가대회 및 2019 공제연도대상 시상식을 병행해 실시했다. 이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는 박 회장과 임직원, 수상자들이 참석해 새마을금고 57년 역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새마을금고 발전에 공로가 큰 유공자 개인 26명, 단체 21개를 표창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