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국민은행 ‘KB모바일인증서’ 가입자가 360만명을 넘었다.

26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KB모바일인증서 출시 10개월 만에 가입자가 360만명을 돌파했다. KB모바일인증서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하기 위해 국민은행이 자체기술로 개발했으며, 보안성과 편리성을 갖춘 사설인증서다.

KB모바일인증서를 이용하면 첫 거래 고객도 영업점 방문 없이 모바일로 거래할 수 있다. 발급 소요시간은 약 1분이며, 복잡한 암호 대신 패턴ㆍ지문ㆍFace ID(아이폰 이용 고객) 등 편리한 방법으로 선택해 로그인할 수 있다. 유효기간은 없다.

KB모바일인증서를 이용해 금융거래를 할 때는 보안카드나 일회용 비밀번호(OTP) 없이 간편비밀번호 6자리만 입력하면 거래가 완료된다. 일정금액 이상의 업무를 처리할 때는 자동응답서비스(ARS) 인증 등 추가 본인인증절차를 거쳐야 한다.

KB모바일인증서는 국내 은행 중 유일하게 소프트웨어뿐 아니라 하드웨어에도 보안기술을 적용했다. TEE(신뢰된 실행 환경)란 독립된 보안영역에 인증서를 저장시켜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이를 위해 영국 보안업체인 트러스트오닉사의 TAP 솔루션을 적용했으며, 인증서의 유효성과 비밀번호를 검증하는 알고리즘은 국민은행 자체기술로 개발해 안정성과 보안성을 강화했다.

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 활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모바일뱅킹에만 초점을 두고 개발된 다른 사설인증서와 달리 PC 기반인 인터넷뱅킹도 연동 로그인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KB손해보험 앱에서도 KB모바일인증서 로그인을 할 수 있다. 다른 KB금융그룹 내 계열사까지 금융거래를 처리할 수 있도록 KB금융 통합인증 환경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모바일 인증서 업무 범위를 계속 확장할 예정"이라며 "KB모바일인증서로 더 간편하고 편리한 비대면 거래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