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인공지능(AI) 투자정보 서비스인 m.Club(엠클럽) 가입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올해 1월 가입자 수 20만명을 돌파한 지 불과 4개월 만에 10만 가입자를 추가로 유치하며 미래에셋대우의 대표적인 비대면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m.Club(엠클럽)은 좋은 투자 습관을 가진 고객들의 투자정보를 기반으로 나의 투자패턴을 분석하고 보유종목을 진단해주는 ‘Dr.Big의 투자진단’, 투자상품의 핵심 정보를 분석해 추출한 AI스코어를 통해 직관적인 투자판단을 보조하는 ‘Dr.Big의 파워랭킹’ 등 다양한 콘텐츠를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 내고 있다.

최근에는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리뉴얼 작업도 진행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15일부터 ‘초고수의 선택’을 통해 당일의 미래에셋대우 주식투자수익률 상위 1%의 매매종목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김범규 디지털혁신본부장은 "고객의 다양한 의견은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필수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m.Club의 다양한 콘텐츠가 고객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초고수의 선택’ 리뉴얼 기념으로 m.Club 가입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m.Club 가입 고객 중 ‘초고수의 선택’을 한 번이라도 조회하면 이벤트에 자동 응모되며, 아이패드 프로 및 고프로를 추첨을 통해 총 10명에게 제공된다. 해당 이벤트는 다음달 5일까지 진행된다. 미래에셋대우 초고수들이 선택한 생생한 당일 종목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이벤트 참여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