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B생명 영업점서 확진자, 같은층 100명 격리

28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센트럴플레이스 출입구로 건물 입주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서울 중구 서소문로 KB생명 전화영업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28일 오전 11시까지 총 8명으로 늘어나 인근 전화영업점을 폐쇄하고 2주간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 중구 관계자는 "KB생명 전화영업소에서 최초 환자가 26일 첫 증상이 나타나 당일 강북삼성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후 27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에 같은 층 직원 및 기타 접촉자 110명이 검사받은 결과 28일 오전 11시 기준 7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관내 건물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어서 관련 접촉자들이 각 보건소에서 진단받은 결과를 취합한 결과 확진자가 총 8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한편, 집단감염이 발생한 KB생명 전화영업소는 중구 센트럴플레이스(서소문로 50) 빌딩 7층에 입주해 있다. 이곳에서는 앞서 26일 밤 이곳에서 일하는 보험설계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했고 27일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보험설계사 등 110여명이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