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배드민턴 국가대표 전처 (사진 : 유튜브)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BJ 한미모가 성매매 알선등의 혐의로 고발한 A씨의 정체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파이낸셜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BJ 한미모 측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한미모는 A씨가 엔터테인먼트 대표인 B씨를 소개시켜주는 과정에서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주장했다. 또 필리핀 마닐라에서 B씨에게 지속적으로 성적 학대를 당했다고 말했다.

한미모는 A씨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로 A와 B씨의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의 상습도박 혐의에 대해 "현지에서 말도 통하지 않는 자신을 보호한다는 명목 하에 강제로 상습적 돕게 했다"며 "낯선 도박장에서 감금된 생활로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BJ 한미모가 폭로한 A씨는 배드민턴 국가대표 선수의 전처로 알려졌으며 여배우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