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으로 전 세계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조만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요일(29일)에 중국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 합의를 분명하게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중국과 관련하여 우리가 하려는 것에 대해 내일 발표할 것"이라고만 언급, 구체적 부연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리고 벌어진 일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전세계 도처에서 사람들이 고통 받고 있다. 전세계 도처 186개국이 고통 받고 있다. 우리는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AFP통신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과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응징이 두 경제 열강인 주요 2개국(G2) 간의 보다 전방위적인 대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와 비자 제한, 그 외 경제적 징벌 조치들을 포함, 다양한 징벌 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 10만명을 넘어선 데 대해 이날 트윗을 올리면서도 "세계 도처에서 중국으로부터 온 매우 나쁜 '선물'이 돌아다니고 있다. 좋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대응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국면에서 재선 전략의 하나로 대중 강공 드라이브를 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발표되는 만큼 전 세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으며 홍콩이 받던 대우가 계속 정당화되지 않는다는 내용을 전날 의회에 보고한 가운데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 여부가 최대 관건으로 꼽힌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따라 홍콩의 중국 반환 이후에도 홍콩에 특별지위를 인정해 관세, 무역, 비자 등에서 혜택을 부여했지만,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이를 박탈할 수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발표로 미국이 특별지위 박탈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그에 대한 최종 의사결정권자는 트럼프 대통령이어서 기자회견을 통해 관련 결정 내용에 대한 발표가 이뤄질 전망이다.
   
특별지위가 박탈되면 홍콩에서 미국으로 수출하는 품목에 대한 우대 관세율이 중지돼 중국 본토에서 수출하는 것과 같이 추가 관세가 부과되는 등 아시아 금융허브로서 홍콩의 위상이 흔들릴 수밖에 없고 이는 중국의 타격으로 이어지게 된다.
 
미국은 홍콩보안법 시행에 관련된 중국 관리와 정부, 기업에 대한 제재 및 비자 관련 제재 등도 언급할 것으로 관측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CNBC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면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필요하면 홍콩은 중국과 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아야 할 수도 있다. 그것은 관세와 금융 투명성, 주식시장 상장 및 관련 문제에 영향을 미친다"며 홍콩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시사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