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WHO와 관계 끊겠다"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 보복 조치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난해 왔던 세계보건기구(WHO)와 관계도 끝내겠다고 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은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이라며 "홍콩이 더는 우리가 제공한 특별대우를 보장할 정도로 충분히 자치적이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약속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일국일제’로 대체했다"며 "나는 홍콩의 특별대우를 제공하는 정책적 면제 제거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행정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지위를 보장해 왔다. 하지만 중국이 최근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미국은 홍콩 자치권을 보장해온 일국양제 원칙에 맞지 않고 인권을 침해한다며 법을 제정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단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특별지위를 어떤 식으로 제약할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일각에서 우려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철회 가능성도 언급하지 않았다.

로이터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홍콩 상황을 완화하도록 1년의 시한을 주고 불이행시 특별지위를 완전히 폐지하는 방안이 선택 중 하나로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늘 발표는 범죄인 인도조약에서 기술 사용에 관한 수출통제, 여기다 더 많은 것까지 거의 예외 없이 홍콩과 맺고 있는 모든 범위의 협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국의 국가안보장치로 인해 감시와 처벌 위험이 높아졌다며 국무부의 홍콩 여행경보 개정을 거론했다. 중국의 다른 지역과 달리 관세와 여행에서 홍콩에 제공한 우대를 폐지하는 조처를 하겠다는 의미다.

그는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간접 연루된 중국과 홍콩의 당국자를 제재하는 데 필요한 조처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잠재적 안보위협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일부 외국 국적자 입국을 중지한다고 밝혔고, 실제 회견 후 관련 포고문을 발표했다.

로이터는 이 조치가 미국에 유학하는 일부 중국인 대학원생을 겨냥한 것이며 3000∼5000명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당국자 설명을 보도했다. 미국에는 약 36만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있는데, 이중 3분의 1이 대학원생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와 관계도 끝내겠다고 선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혁에 실패했기 때문에 우리는 오늘 WHO와 관계를 종료하고 이들 지원금을 전세계 다른 곳으로 돌려 긴급한 공중보건 필요에 충당할 것"이라고 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우한 바이러스’라고 지칭하며 중국의 은폐로 세계적 대유행병을 촉발했고, 중국 당국자들이 WHO 보고 의무를 무시하고 WHO가 세계를 잘못 인도하도록 압력을 가했다고 중국을 비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