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국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규탄하는 시위대.(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이웃 주민을 흉기로 살해하고 달아난 흑인 트랜스젠더 남성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AP통신은 지난 27일(현지시간) 탤러해시에서 옆집 남성을 공격한 용의자 토니 맥데이드(38)가 대치 중이던 경찰 총을 맞아 숨졌다고 29일 보도했다.

로런스 레벨 탤러해시 경찰서장은 피해자 말릭 잭슨(21)이 자상을 입은 채로 그의 어머니 집 앞에서 발견된 지 15분 만에 다른 아파트에서 도주하고 이던 용의자를 찾았다고 전했다.

레벨 서장은 당시 용의자가 경찰에 총을 겨누고 있어 경찰도 대응 사격 차원에서 발표했다고 했다.

또 그는 이번 총격 사건이 인종적인 문제에서 기인했다거나, 정당하지 못한 발포였다는 증거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해당 경찰관의 구체적인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은 목격자를 인용해 백인 경찰이 총을 쐈다고 보도했다.

앞서 용의자는 이웃 주민을 공격하기 직전 페이스북에 전날 자신을 공격한 남성들에게 복수하겠다며 경찰과 대치도 불사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목숨을 잃은 지 이틀 만에 발생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