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일본

일본 도쿄.(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일본의 4월 휴직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600만명에 육박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4월 휴직자가 597만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최근 1년 동안 일본 휴직자는 200만명 내외였는데, 4월 들어 약 3배가 늘었다.

휴직자는 실업자는 아니지만 일을 쉬고 있는 사람이다. 유아휴직자도 휴직자 통계에 포함된다. 일본의 노동인구 약 6800만명 중 9%가 휴직 중인 셈이다.

다카이치 사나에 총무상은 휴직자가 급증한 것에 대해 "리먼 쇼크(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볼 수 없었던 현상"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4월 비정규직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7만명이나 감소해 잠재적 실업도 확산하고 있다. 총무성이 전날 발표한 4월 완전 실업률(계절조정치)은 전월 대비 0.1%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해 2개월째 악화됐다. 2017년 12월 이후로 가장 악화된 수준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자동차를 중심으로 기업 감산이 계속되는 등 긴급사태가 전국에 선언됐던 4월 일본 경제는 전례 없는 충격에 휩싸였다고 진단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