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여기에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다.

31일 외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G7이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제대로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재의 G7 형식은) 아주 구시대적인 나라 집단"이라고 말했다.

현재 최고의 선진국 클럽으로 불리는 G7은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멤버로 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국 외 G7 호주, 러시아, 인도 등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나라를 추가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Trump <YONHAP NO-2219>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스페이스X 팰컨 9호 발사를 위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귀환하는 마린원을 내린 뒤 워싱턴 백악관 남쪽 잔디밭을 걸으며 손짓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