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21대 국회 초선의원들이 지난 5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21대 국회가 임기를 시작한 가운데, 초선과 여성 비율이 높아지고 직업 다양성이 넓어져 주목된다.

31일 국회에 따르면 의원 300명 중 절반이 넘는 151명(50.3%)이 초선 의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대 국회 132명(44%)보다 19명 늘어난 것으로, 17대(62.5%)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총선에서 여야 모두 경쟁적으로 ‘현역 물갈이’에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재선은 74명, 3선은 42명, 4선은 19명, 5선은 13명으로, 6선(최다선)인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최다선이다.

또 여성 의원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도 눈길을 모은다. 여성 의원은 57명(19%)으로, 지역구 여성 의원 숫자도 29명으로 고점을 찍었다. 또 21대 국회는 헌정 사상 최초로 여성 국회부의장(민주당 김상희 의원) 선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번 국회는 직업 전문성도 다양해져 사회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수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고졸 보좌관’ 출신인 민주당 문정복 의원, ‘여공 출신 싱글맘 변호사’ 통합당 김미애 의원,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인 통합당 김예지 의원, 전직 소방관인 민주당 오영환 의원,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팀 감독을 지낸 이용 의원 등이 국회에 입성했다.

초선 가운데는 법조인 출신이 가장 많다. 민주당은 이수진·이탄희·최기상 등 판사 출신과 김용민·김남국 변호사 등 16명, 통합당은 검찰 출신 유상범·김웅 의원 등 6명이다. 민주당 임호선·황운하 의원, 통합당 김용판·서범수 의원 등 경찰 출신은 4명이다.

다만 청년 정치인들이 대거 탄생하지 못했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21대 국회의원 중 20대는 2명(0.7%), 30대도 11명(3.7%)에 불과하다. 50대가 177명(59%)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고, 40대 38명(12.7%), 60대 69명(23%), 70대 3명(1%) 등으로 청년층 과소 대표가 두드러진다.

최연소 국회의원은 정의당 류호정(28) 의원이다. 민주당에서는 전용기(29) 의원, 미래통합당에서는 배현진(37) 의원이 나이가 가장 적다. 최고령은 민주당 김진표(72), 통합당 홍문표(72) 의원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