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알맹이는 빠지나…"경영권 승계 일부만 다룰 듯" 지적도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앞에 걸린 삼성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내달 4일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등 삼성그룹 7개 관계사는 내달 4일 열리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 정기 회의에서 이 부회장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를 보고할 전망이다. 준법위는 지난 6일 이 부회장 발표 직후 7개 관계사에 이와 관련된 자세한 실천 방안을 요구했다.

관계사 보고 내용에는 노동조합 문제와 시민사회 소통 문제 중심의 개선책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노조 문제의 경우 이 부회장이 "노사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언급한 만큼 보다 전향적인 대책이 나올 가능성이 적지 않다. 여기에 지난달 29일 삼성이 해고 노동자 김용희 씨와 합의해 355일간의 농성이 마무리되면서 변화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진 상황이다.

이번 준법위 회의로 실효적 제도가 마련될 경우 준법위는 출범 4개월여만에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내준 ‘숙제’를 일부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서원 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지난해 10월 25일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았다.

재판장인 정준영 부장판사는 이 부회장에게 실효적인 준법감시 제도 마련, 재벌 체제의 폐해 시정 등 3가지 당부 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지난 2월 4일 준법위가 공식 출범했고, 삼성의 시민단체 후원 내용 무단 열람 공식 사과 등을 이끌어냈다. 지난달에는 이 부회장이 기자 회견까지 열었다.

일각에선 이번 후속 조치에 "경영권 승계 문제는 크게 다루지 못할 것"이란 지적이 제기된다. 현재 삼성물산 등과 관련해 재판이 진행중이고, 한 달여만에 나온 실천 방안인 만큼 구체적인 수준의 내용이 담기지 못할 것이란 시각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