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KT가 계열사 엠모바일에 이어 스카이라이프로 알뜰폰 시장 추가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카이라이프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알뜰폰 시장 진출 의사와 함께 사업계획을 설명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실무자 선에서 스카이라이프로부터 알뜰폰 사업 구상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며 "공식 요청이 오면 승인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스카이라이프는 올해 3분기 시장 진출을 목표로 중앙전파관리소에 사업계획 변경신고서를 내고 인력 수급에 착수하는 등 실무 작업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최근 유료방송 시장에서 점유율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는 스카이라이프가 알뜰폰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 돌파구를 만들려는 셈법으로 풀이된다.

이미 스카이라이프는 지난해 엠모바일, 세종텔레콤과 제휴해 알뜰폰 위탁 판매에 나선 바 있다. 나아가 이 같은 경험을 토대로 자사 가입자에게 알뜰폰과 위성방송을 결합한 상품을 선보일 경우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각에서는 KT 알뜰폰 자회사인 엠모바일과의 사업 중복, 가입자 잠식 등 내부 교통정리가 급선무가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LG유플러스가 LG헬로비전 인수 당시 KT는 ‘1통신사 1알뜰폰’ 원칙을 내세운 바 있어 반발도 예상된다.

스카이라이프 관계자는 "아직 사업 추진을 검토하는 단계로, 정부의 판단을 받는 것이 우선"이라며 "사업계획을 비롯한 세부 내용에 대해 언급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KT스카이라이프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