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지난해 적발된 마약사범의 숫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마약류와 청소년·외국인 마약사범의 적발도 크게 늘었다.

대검찰청 반부패 강력부(부장 심재철 검사장)는 29일 국내외 마약류 범죄 동향을 수록한 ‘2019년 마약류 범죄백서’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마약 사범은 1만 6044명으로 전년(1만 2613명) 대비 27.2% 급증했다. 대검찰청이 연간 마약사범 통계치를 작성한 1990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밀조와 밀수 등으로 붙잡힌 공급사범은 4225명으로 전년(3292명)보다 28.3% 많아졌다. 이런 증가세에는 ‘대마 쿠키’ 등 신종마약류의 급증이 큰 몫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전체 마약류 압수량이 362㎏으로 전년(415㎏)보다 줄어든 가운데 신종마약류는 48.2㎏에서 82.7㎏으로 증가했다.

신종마약류는 비교적 낮은 가격에 비해 환각 효과가 강한데다가 소셜 미디어나 인터넷으로 손쉽게 구매할 수 있어 젊은 층과 외국인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중이라고 전해진다.

19세 미만 청소년 마약류 사범도 2018년 143명이었으나 지난해 239명으로 67.1%나 뛰었다. 검찰은 스마트폰 이용이 보편화하면서 청소년들이 마약류 판매 인터넷 광고에 쉽게 노출된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검찰은 외국에서 국내로 마약을 공급하는 중대 공급 사범에 단속역량을 집중해 공급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국제마약 조직 추적 수사팀’을 신설했고 해외 사정당국과의 국제 공조수사 협력 체계를 강화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