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CM20200529000070990_P4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11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1일 낮 12시 기준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11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오전 11시 기준의 108명보다 3명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48명, 인천 44명, 서울 19명 등이다. 전체 확진자 중 물류센터 직원은 75명, 이들의 접촉자가 36명이다.

쿠팡물류센터와는 별개로 감염경로를 모르는 지역 내 소규모 집단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 서대문구 소재 아나운서 학원인 ‘연아나 뉴스클래스’에서 전날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3명이 추가됐다.

이밖에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확진자는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1명 늘어난 270명으로 조사됐다. 추가 확진자는 클럽 방문후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가 소속된 세움학원의 학생 가족이다.

클럽발 확진자 270명 가운데 클럽 방문자는 96명, 이들로 인한 n차 접촉 감염자가 174명 등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