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AP/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군사적 능력을 증강하는데 몰두하고 있는 만큼 한국, 호주 등 동맹국과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거론하며 경제, 군사, 인권 등 전방위적 분야에 걸쳐 중국을 압박하는 가운데 한국, 호주 등 주변국을 상대로 반중 전선 참여 압박을 강화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3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한 질문에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발전과 관련, 그것은 현실"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겨냥, "시 총서기는 그의 군사적 능력을 증강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은 그동안 시 주석에 대해 'president'라는 호칭을 써왔다.

그러나 최근 미중 갈등이 최고조에 치달으면서 '공산당 총서기'를 뜻하는 'General Secretary'로 부르기 시작하는 등 직접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아울러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중국 공산당'(CCP) 이라는 표현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서구 주도의 민주 자유 진영과의 대비를 통해 '공산정권'의 본질을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국방부는 이러한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하에서 우리의 국방부와 우리의 군, 우리의 국가안보 기관들은 우리가 미국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고, 정말로 우리가 인도, 호주, 한국, 일본, 브라질, 유럽 등 전 세계 우리의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상태를 유지시킬 것이라는 점을 나는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그들(이들 나라)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으며, 다음 세기도 계속해서 우리가 이곳 미국에서 누리는 자유를 본보기로 한 서방(주도)의 세기가 되도록 보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거론한 동맹들 가운데 한국, 호주,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G7의 확대개편을 언급하면서 거론한 나라들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주요 7개국(G7)을 대체할 주요 10개국(G10) 내지 11개국(G11) 체제를 언급하며 한국의 합류를 희망한데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거론하며 동맹의 동참을 강조하는 등 대중 견제용 미국이 세계질서 새판짜기 시도에 속도를 내고 있어 한국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는 "오늘날의 중국공산당은 10년 전과는 다르다"며 현 중국공산당이 서구의 신념과 민주주의, 가치를 파괴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중국공산당이 시 총서기가 오랫동안 통치하는 것을 허용하도록 규칙을 개정했을 때 상황이 상당히 바뀌었다고 정말로 생각한다"며 시 주석의 장기집권 체제까지 건드린 뒤 "동시에 나는 중국 공산당 발(發) 위협은 중국 공산당의 교리와 이념이라는 본질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따라서 나는 이것이 미국이 서구의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전세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해 나가야 할 무언가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한동안 이 문제를 다루게 될 것"이라며 공산주의 대 자유민주주의 진영 간 대결 구도를 부각, 반중 전선 구축을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트위터에 미국은 중국공산당 독재정권으로부터 스스로 지켜낼 것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