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속출한 1일 오전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 앞을 코로나19 예방수칙 캠페인 요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1일 수도권에서 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80%가 종교 소모임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35명 중 지역발생 30명의 감염 경로를 설명하면서 "지역사회 신규 감염 사례 총 30건 중 24건이 종교 소모임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이어 "이런 소모임은 밀폐된 공간에서 사람들이 밀접하게 모여앉아 대화를 나누거나 식사를 함께하는 등 침방울(비말)이 확산하는 쉬운 특성을 보였다"면서 "종교 시설에서는 당분간 대면접촉 모임을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불가피하게 모임을 하더라도 함께 식사하지 않도록 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고 큰 소리로 말하는 등 침방울을 통해 감염 전파가 우려되는 행동은 삼가 달라"고 덧붙였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 감염자와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다소 감소 추세였으나 지난 주말 동안 경기도와 인천 지역에서 교회 관련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경기 안양과 군포에서는 제주도로 단체여행을 다녀온 교회 목사들과 가족 등 9명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인천에서는 지난달 28일 미추홀구 한 교회에서 열린 부흥회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이날 18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들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은 엄중한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지역사회 내에서 방역당국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조용한 전파자’로 인한 연쇄 감염이 계속 나타나는 게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아직은 우리 방역 및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생활속 거리 두기’ 단계를 조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총 112명이 됐다. 물류센터에서 감염된 사람은 74명, 확진자 접촉을 통한 감염자는 38명이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물류센터와 관련한 전수 검사는 마무리됐으나 확진자의 접촉에 의한 추가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