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화재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삼성화재 비대면 서비스 사용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는 1일 최근 언택트 수요가 증가하며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등 비대면 채널의 4월 사용자가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보험 가입 고객이라면 온라인으로 △계약내용 확인 △증명서 발행 △계약변경 △보험료 납입/환급/해지 △보험금 청구 △대출 등 주요 업무를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또 지속적으로 확대한 비대면 서비스인 ‘셀프 업무처리’는 4월 한달간 65만건 이상의 업무가 처리, 작년 월 처리건수인 42만건 대비 55%가 증가했으며 지난해 12월 말 공개한 ‘셀프 보장분석’ 역시 지난 4월까지 7만명이 이용했다. ‘셀프 보장분석’은 각 보험사에 가입한 자신의 보험가입 현황을 한 눈에 확인해 부족한 보장을 보완하거나 불필요한 보험료를 줄이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이 외 대표적인 비대면 서비스인 ‘스마트링크 서비스’도 사용량이 증가했다. ‘스마트링크 서비스’는 고객에게 보내는 카카오알림톡이나 문자메시지에 링크를 포함시켜 원하는 서비스에 바로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공개한 ‘자동차 보상 스마트링크 서비스’는 5개월 만에 월 20만 건 가까이 이용할 만큼 대표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삼성화재 비대면서비스의 확대에 따라 고객 만족도가 높아지는 한편, 많은 업무가 대체되면서 회사의 생산성 역시 크게 향상됐다"라며 "앞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들을 먼저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