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이 1일 대구 본점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된 44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사진=신보)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시적인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도록 보증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25조원 늘린다.

신보는 대구 1일 대구 본점에서 창립 44주년 기념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신보는 대기업 위주의 급속한 경제성장이 이뤄지던 1970년대 초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1976년 6월 1일 출범했다.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위기 때마다 구원투수 역할을 해왔다.

신보는 이번 창립기념식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우리 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특별한 사명감을 갖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등 다양한 위기 대응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해 지원에 나선 만큼 보증규모도 당초 계획보다 25조원 확대하기로 했다.

또 지금까지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국가경제 위기상황에서 신보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신보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공유했다.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청렴캠페인’에서 반부패와 청렴의지도 공고히 했다.

디지털 전환 시대에 발 맞춰 전자약정, 모바일 앱 등 비대면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키고, 상거래 신용지수 등 기업데이터를 민간에 제공해 혁신금융 선도기관 입지도 다져나가기로 결의했다. 사회적 가치 확산에 앞장서며, 신뢰를 강화해 기관의 지속가능성도 높이기로 했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위기극복의 DNA를 가진 신보가 한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을 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보는 창립기념식을 마감하며 코로나19 극복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하고자 ‘덕분에 챌린지’ 퍼포먼스에 동참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