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은 개요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해외진출을 타진하는 국내기업이 사업타당성조사 등을 실시할 때 소요되는 용역비용을 한국수출입은행이 직접 지원한다.

사업타당성조사는 해외사업 추진시 필요한 기술, 재무, 법률 등에 대한 타당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조사다.

수은은 1일 ’사업타당성조사 지원사업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기업들의 초기 사업타당성 검토 비용을 지원해 유망 해외사업을 조기에 발굴하고 수주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기업들은 본격적인 사업발굴에 앞서 사업타당성 검토를 실시하는데, 이 때 소요되는 비용을 부담해야 해 그동안 적극적인 사업 개발이 어려웠다.

또 중소기업의 경우 해외시장 정보와 인력 부족 등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앞으로 수은이 이와 관련한 조사비용을 지원해 중소기업 해외진출시 충분한 사전검토와 시장조사가 가능해졌다.

앞서 수은은 지난 3월 업무방법서를 개정했고, 이어 지난달 관련 내규 제정을 마무리했다.

수은은 이날 1차 공개모집을 시작으로 이달 19일 접수를 마감한다. 사업 선정은 다음달 초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 제도의 주요 내용은 △해외 대형 투자개발형사업에 대한 사업타당성조사 비용 지원 △ 중소·중견기업 해외 시장조사와 입찰 사전준비에 필요한 외부용역비용 지원 등 크게 두 가지다.

사업공모에는 인프라 분야를 포함해 병원, 정보통신기술(ICT), 제약·바이오, 문화컨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스타트업 기업들도 지원할 수 있다.

수은의 이번 신규 제도 도입으로 국내기업의 해외 사업개발 활성화와 잠재사업군(pool) 확충 등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사업개발 초기 단계부터 수은이 참여하는 만큼 해외사업 수주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지원제도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수요자인 기업들 요구를 최대한 수용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제 수은은 사업 초기 타당성조사 지원부터 사업자문·금융자문, 대출·보증, 지분투자에 이르기까지 기업 프로젝트 전과정에 대한 지원체계를 갖췄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