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정부가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 자본확충을 위해 약 5조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금융리스크를 최소화하는 방안 등을 담은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정부는 국책은행 건전성을 강화하고 코로나19 피해 대응을 위해 금융지원 여력을 보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산은과 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에 총 5조300억원을 투입한다.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서 확보한 자금으로 출자하거나 출연하는 방식이다.

만기가 도래하는 통화스와프 계약 연장을 추진하는 등 대외안전판 확충 방안도 담았다. 특히 한은은 필요할 경우 금융사가 가진 적격 대외 금융자산을 활용해 환매조건부 외화 유동성 공급 체계를 선제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금융기관이 가진 미국 국채 등을 담보로 외화유동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금융회사 외환건전성 개선방안도 마련했다. 증권사 외화유동성 스트레스테스트 실시, 금융권의 외환 건전성 부담금 제도 정비 등을 추진한다.

저신용등급을 포함한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기구(SPV)와 채권·증권시장안정펀드(채권 20조원·증권 10조7000억원)를 지원하기 위한 일부 자금은 3차 추경으로 마련한다.

정책금융기관의 중소·중견기업 대출·보증(총 29조1000억원)도 신속 집행해 기업의 자금애로를 완화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을 이용한 중소기업 제품 구매 계획(총 103조4000억원)도 올해 안에 추진된다. 수출기업 애로를 감안해 자유무역지역 등에 입주한 기업 임대료는 6개월 간 30% 감면한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