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3년만에 외부 인사 초청…삼성 사장단 20여 명 참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국민 사과’ 후속 조치"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이 1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을 초청해 계열사 사장단을 대상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삼성 사장단이 함께 모여 외부 강사의 강연을 들은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만에 처음이다.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후 경기오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는 문 위원장 초청 강연이 열렸다. 문 위원장은 ‘미래 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을 주제로 △한국 노동 운동의 특징과 역사 △노사관계의 변화와 전망 △건전한 노사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방향 △삼성 노사관계에 대한 외부의 시각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위한 제언 등을 강의했다.

문 위원장은 특히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 경영진의 인식 전환을 당부했다. 그는 "경영진이 직접 직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먼저 변화하는 것이 미래 지향적 노사관계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강연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2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연 이후 문 위원장과 삼성 사장단은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새로운 노사관계 확립 방안’ 등의 의견을 교환했다. 문 위원장은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의 입장과 계획을 듣고 대화를 나누고 싶었다"는 평소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삼성 측은 이날 강연이 지난달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 약속을 이행하는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사과문에서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고,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경사노위는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기구로, 문 위원장은 2017년 8월부터 위원회를 이끌고 있다. 문 위원장은 1993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전신인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 사무총장을 맡은 자타공인 ‘노동계 대부’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